• 검색

팀추월 경기전 환상의 호흡 보여주며 이승훈 뒤에서 기차놀이하는 김민석과 정재원

 

 

스피드 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자랑스런 은메달을 딴 이승훈, 김민석, 정재운 선수가 경기전 긴장을 풀며 기차놀이를 했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1일 오후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준결승에는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 선수가 출전했다.

ⓒ SBS '2018 평창올림픽'

이날 세 사람은 경기를 앞두고 체력안배에 집중하면서 준결승을 무사히 치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경기를 앞둔 이승훈은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었다.

이때 손을 뻗으며 몸을 풀기 시작한 이승훈 뒤로 김민석과 정재원이 포착됐다.

ⓒ SBS '2018 평창올림픽'

정재원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기차놀이를 하는 듯한 김민석의 모습은 그대로 전국에 생중계됐다.

홀로 운동하고 있는 이승훈을 본 김민석과 정재원은 그의 뒤에 붙어 함께 몸을 풀었다. 

ⓒ SBS '2018 평창올림픽'

정재원의 어깨를 쥐고 흔드는 김민석을 본 누리꾼들은 빙상 밖에서도 사이좋게 지내는 선수들의 모습에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올해 20살이 된 김민석과 18살이 된 정재원의 귀여운 모습에 누리꾼들은 '뽀시래기'라는 별명을 지어주었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