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너무나 안타깝다 결승선 앞에 두고 넘어진 최민정·심석희 영상

 

 

최민정 선수와 심석희 선수가 서로 충돌하며 안타깝게도 결승에서 탈락했다.

22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 경기가 열렸다.

이날 대한민국의 최민정과 심석희가 나란히 결승전에 출전했다.

최민정, 심석희 두 선수가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만큼 경기 초반부터 심석희가 선두로 나서며 레이스를 이끌었다. 

그러나 곧바로 네덜란드와 캐나다 선수에 선두를 내주고 중반부 이후를 노렸다.

최민정은 네 바퀴를 남겨둿을 때까지 맨 뒤로 쳐졌다. 세 바퀴를 남겨놓고 최 선수와 심 선수가 동시에 아웃코스를 노리며 치고 나왔다.

그러나 두 선수는 마지막 바퀴를 남겨두고 엉켜 넘어지며 4위와 5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심판들은 비디오 판독 결과 아쉽게도 심석희에게 패널티를 줬다.

최민정 선수는 4위에 그쳤다.

한편 이날 경기에 금메달은 네덜란드 수잔 슐팅, 은메달은 캐나다 킴부탱, 동메달은 이탈리아 아리안나 폰타나가 차지했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