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임성재-최경주, 제네시스 챔피언십서 신구대결

10일부터 나흘간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GC 코리아에서 열리는 KPGA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PGA투어 신인왕 임성재. /사진=KPGA
파이낸셜뉴스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가 배출한 스타 플레이어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오는 10일부터 나흘간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GC 코리아(파72·7434야드)에서 열리는 KPGA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이 결전 무대다. 가장 관심을 끄는 선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서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최초로 신인왕을 차지한 뒤 국내 대회에 2년만에 출전하는 임성재(21·CJ대한통운)다.
임성재는 웹닷컴투어 상금왕으로 2018-2019시즌에 진출, 우승은 없었으나 시즌 내내 고른 기량으로 신인 중 유일하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지난달 막을 올린 PGA투어 2019-2020시즌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연장전 끝에 준우승을 거두는 등 이번 시즌에도 샷감이 뜨겁다.
임성재가 KPGA코리안투어에 출전한 것은 지난 2017년 9월 신한동해오픈이 마지막이다. 그런 그가 2년만에 출전하는 국내 대회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일찌감치 국내에 들어와 샷감 조율을 마친 임성재는 "컨디션, 샷감 모두 좋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면서 "재미있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심을 끄는 또 한 명의 선수는 한국 남자골프의 간판 최경주(49·SK텔레콤)다. 최경주는 지난주 자신이 주최한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아들뻘인 후배들과 경쟁해 단독 3위에 입상하는 선전을 펼쳤다. 샷을 전성기 때의 컷 페이드로 바꾼데다 체력적으로도 어느 정도 자신감을 회복한 것이 상승 원동력이다.
10일부터 나흘간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GC 코리아에서 열리는 KPGA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 출전하는최경주. /사진=KPGA
최경주는 2017년과 2018년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아쉽게도 모두 컷 탈락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공언한다. 최경주는 "이제 만족할 만한 경기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 지난주 대회를 통해 나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됐다"면서 "대회 코스가 전장이 길어 거리 부담이 있지만 아이언샷 정확도로 승부를 걸겠다"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 대회가 KPGA코리안투어 시즌 최종전으로 치러지게 돼 국내파의 타이틀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중에서 상금 순위 1위(4억3634만원)에 오른 이수민(26·스릭슨)은 지난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으로 대미를 장식하겠다는 각오다.
제네시스 포인트 1위에 자리한 문경준(37·휴셈·3526점)이 시즌 최고의 선수에 오를 수 있을 지도 관심사다. 작년 우승자 이태희(35·OK저축은행)의 대회 2연패, 현재 신인상 포인트 1위 이재경(20·CJ오쇼핑)의 신인왕 등극도 관전 포인트다. 이 대회 우승자에게는 다음 주 제주에서 열리는 PGA투어 더CJ컵과 내년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출전권이 주어진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정대균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