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유니티 “새 보금자리서 새 도약 꿈꾼다”

유니티 “새 보금자리서 새 도약 꿈꾼다”오픈하우스 행사 열고 새 발전 방향 소개
건축·엔터테인먼트·자동차 등 영역 확장

유니티 코리아는 11일 서울 역삼동 강남N타워에서 ‘오픈 하우스’ 행사를 열고, 유니티 엔진의 새 발전 방향을 공개했다. 사옥 이전을 기념해 열린 이날 행사에서 유니티 코리아는 유니티 엔진의 최근 성과와 함께 향후 각 분야의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유니티는 세계적인 리얼타임 3D 개발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전세계 모바일게임 톱1000 중 45% 이상이 유니티를 이용해 제작됐으며, 국내에서도 구글플레이 최고 수익 순위 상위 50개 중 유니티로 만들어진 게임 비율이 56%에 달한다는 것이 유니티 코리아의 설명이다.

유니티 코리아 신규 오피스를 주제로 한 프로젝트도 선보였다. 행사가 열린 유니티 코리아 사옥을 유니티 엔진의 실시간 렌더링 기술로 제작해 선보이면서 건축 및 인테리어 분야에서의 활용성을 제시했다.
유니티 2019엔진에 추가될 새 기능과 관련 데모를 소개하는 세션도 진행됐다. 하이엔드 그래픽을 구현할 수 있는 고해상도 렌더 파이프라인, 빛의 작용을 시뮬레이션해 실제와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레이 트레이싱 등을 소개했다. 게임의 정기적 콘텐츠 업데이트를 위한 개발, 구축 및 배포 기능을 개선한 ‘라이브 콘텐츠 시스템’도 발표했다.
게임 외 산업 분야의 주요성과도 관심을 끌었다. 실시간 애니메이션 제작 파이프라인과 영화 제작을 위한 가상 프로덕션 시스템은 물론 디자인부터 자율주행 및 시뮬레이션 등 자동차 업계의 유니티 도입 성과를 소개했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유니티 엔진은 전세계 게임 개발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엔진으로서의 자리를 굳히고 있으며 다양한 산업계로 그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며 “앞으로 펼쳐질 유니티 코리아의 제 2의 도약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김명근기자 dionys@donga.com

[ 기자]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