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클래식 앙상블, ‘세계 음악여행’ 연주회 개최

[헤럴드경제=윤정희 기자] 한혜란 클래식도슨트(해설)가 이끄는 ‘더 클래식 앙상블’이 오는 27일 오후 2시 강릉시 작은공연장 단에서 ‘세계로 떠나는 신나는 음악여행’ 연주회를 개최한다.

강원도와 강원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이날 연주회는 김아영·김미화(바이올린), 김혜연(첼로), 김선미(피아노), 장태근(대금), 위혜정(해금), 김영삼(테너) 등 각 분야에서 탁월한 실력을 겸비한 연주자가 참여한다.

전석 무료공연인 이날 연주회는 우리나라 국악과 창작동요에서부터 독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미국, 프랑스 등 총 6개국의 음악을 다양한 연주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클래식음악과 국악이 함께하는 크로스오버 앙상블 연주팀인 ‘더 클래식 앙상블’은 음악을 사랑하는 열정이 넘치는 연주자들인 모인 전문 연주단체다.

2017년 창단한 ‘더 클래식 앙상블’은 실력을 겸비한 연륜 있는 연주자들과 함께 다양한 레퍼토리와 연주로 많은 찬사를 받으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혜란 글래식도슨트는 “앞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연주로 대중에게 찾아가며 우리나라 대표적인 앙상블 단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