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일이지…”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긍정평가 50%대 회복

연합뉴스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긍정 평가가 50.0%(+0.6% 포인트)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회사 리얼미터가 지난 20∼24일 전국 유권자 2천5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7일 발표한 결과다.
리얼미터의 같은 조사에서 긍정평가가 50%대를 기록한 것은 회복한 것은 2월 3주차 (51.0%) 이후 석달여 만에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 주보다 0.4%포인트 내린 부정평가(45.6%)와 비교해 오차범위(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 포인트) 밖의 격차를 보였다.
리얼미터 측은"문 대통령의 민생 경제 행보가 상시화됐고, 성과에 대한 대통령의 직접적인 메시지도 증가한 데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역시 일시적인 긍정 요인으로 평가된다"고 풀이했다.
한편, 리얼미터의 이번 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39.3%(-3.0% 포인트), 자유한국당이 31.9%(+ 0.8% 포인트)를 각각 기록, 양당의 지지율 격차가 지난 부 11.2% 포인트에서 7.4% 포인트로 줄어 들었다.
나머지 정당 지지율은 정의당 7.6%(+1.7% 포인트), 바른미래당 5.0%(-0.1% 포인트) , 민주평화당 2.2%(-0.1% 포인트) 순이었다.
상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허블검색
허블검색
허블검색